저출산·고령화 시대,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